혐오범죄법(hate crime laws)에 대해 아십니까?


미국은 1968년 인종차별의 문제를 해결해 보고자
혐오범죄 방지법을 제정했었습니다.

그런데 인권단체들은 그동안 인종 차별적인 제한적인 법 시행으로는 험오범죄가 근절될 수 없다는 주장을 지속적으로 해왔습니다.
따라서 인종, 국적, 성별, 성적지향, 종교에 대한 차별적 행태도 포함하는 혐오 범죄 예방법(Matthew Shepard and James Byrd, Jr. Hate Crime Prevention Act)을 통과시켰습니다.


다시말하면 인종, 국적, 성별, 성적지향, 종교, 즉 인종, 문화, 종교 분야에서 차별이나 혐오로 인한 불평등을 막아보자는 의도와 결혼관,
종교관, 도덕관으로 인한 차별이나 피해를 받지 않도록 보호하기 위해 이법이 만들어졌다는 뜻입니다.


미국에서는 이 혐오범죄법(hate crime laws)이 2009년 10월 28일에 오바마 대통령의 서명해의해 공포되었습니다.

그 결과 “미국정신병학회(American Psychiatric Association)에서 제기하는 547 가지의 혐오 범죄의 종류에 저촉이 되면, 중범죄(felony)로
처벌을 받게 되었습니다.

정말로 무거운 중범죄로 처벌을 받습니다.


종교인들이 특정 종교를 옹호하거나 포교하기 위해 전도지를 가지고 노방전도하거나, 반대로 어떤 특정한 종교를 비방하기 위한 모든 행위 자체가 혐오범죄입니다.


그래서 전도하다 폴리스에게 체포당하는 것이랍니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