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콜레스테롤인 저밀도지단백(LDL)의 혈중수치를떨어뜨리는 데는 해바라기씨 기름이 가장 효과가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립대학의 페니 크리스-에서톤 박사는 '미국당뇨병학회지'최신호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고 그 이유는 해바라기씨 기름에는 다(多)불포화지방산과 단(單)불포화지방산이 "균형"을 이루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단불포화지방산이 많고 다불포화지방산은 아주 적은 올리브 기름은 LDL을 감소시키는 데 별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크리스-에서톤 박사는 밝혔습니다.

크리스-에서톤 박사는 31명의 남녀를 3그룹으로 나누어 두 그룹은 각각 해바라기씨 기름과 올리브 기름이 많이 함유된 식사를, 나머지 그룹은 전통적인 미국식 식사를 4주간 하게 했습니다.

포화지방 섭취량은 해바라기씨 기름과 올리브 기름 그룹이 같았지만 미국식 전통식사 그룹보다는 적었습니다.

그 결과 해바라기씨 기름 그룹이 미국식 전통식사 그룹에 비해 혈중 LDL수치가6% 떨어지고 올리브 기름 그룹은 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결과는 동물지방인 포화지방보다는 건강에 이로운 불포화지방산도 단불포화지방산과 다불포화지방산을 고루 섞어 먹어야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크리스-에서톤 박사는 지적했습니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