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학교 라면 뷔페라는 제목으로 여러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에는 각종 라면이 즐비한 진열대의 모습이 찍혀있다. 진열대 앞으로는 라면에 넣어 먹을 수 있는 토핑이 준비되어 있다. 1인당 7천원이면 셀프로 라면을 무제한 끓여 먹을 수 있다. 라면은 우리 국민 누구나 좋아하는 인스턴트 식품이지만, 건강에는 안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최근 라면을 건강하게 먹는 방법들이 공개면서 "라면도 건강하게 먹을 수 있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라면을 조금이라도 건강하게 먹는 방법을 알아본다.





↑ [헬스조선]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라면에 우유 넣기

라면을 다 끓인 후 우유를 반 컵 정도 넣으면 칼슘 함량이 높아지고, 라면 국물의 염분을 배출하는 데 도움을 준다. 한밤중에 라면을 먹으면 다음 날 얼굴이 붓는 경우가 많은데, 우유를 넣어 먹으면 염분 배출 효과 덕분에 얼굴이 덜 붓는다. 칼슘 섭취를 높이기 위해 두부, 브로콜리, 건새우 등을 넣어도 좋다.

◇다시마 등 해조류로 염분 낮추기

다시마의 알긴산은 나트륨과 콜레스테롤을 배출하는 역할을 한다. 소장에서 콜레스테롤 흡수를 저하시켜 급격한 혈당 상승을 억제, 알레르기나 저혈당 등의 인슐린 반응을 낮추는 효과도 있다. 라면에는 나트륨이 많기 때문에 다시마 표면의 염분(다시마에 붙은 하얀 가루)은 키친타월로 닦는 게 좋다.

◇양파와 양배추는 필수


양파는 혈액 속의 불필요한 지방과 콜레스테롤을 녹여 없애는 데 도움을 준다. 라면의 기름기도 제거한다. 양배추는 같이 끓이면 단맛이 진해져 라면과 잘 어울리며 나트륨 배설을 돕는다.

◇스프는 반만, 고춧가루·녹차가루 활용하는 것도 방법

라면 스프에는 나트륨이 많기 때문에 스프를 다 넣는 것보다 반 정도 넣어서 끓인다. 입맛에 따라 고춧가루 등을 넣어 매운맛을 보충한다. 기름기 제거를 위해 면을 따로 끓여 국물과 합하거나, 녹차가루를 넣는 것도 방법이다. 면과 스프를 따로 끓이기가 번거롭다면 생라면을 사서 끓여도 좋다. 일반 라면보다 열량을 100㎉ 이상 낮췄으며, 대부분 포화지방이 0%다. 끓일 때 자투리 채소 등을 넣어 먹으면 나트륨 배설에 효과적이며, 비타민과 무기질 등을 보충할 수 있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