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 마음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신 예수님 6월엔 예수님을 더 많이 생각한다. 어려서는 나처럼 엄마 품에 안기시고 어른이 되어서는 어린이를 품에 안고 축복하시며 하늘 나라 얘기를 들려주시던 참 부드럽고 따뜻한 예수님 마음. 6월엔 예수님을 더 많이 사랑한다. 불쌍한 사람 아픈 사람 두루 찾아다니시며 정성껏 위로하고 보살펴 주신 참 넓고 깊은 예수님 마음. 죄인을 용서하실 때는 어진 아버지 같으셨고 열심히 설교하실 때는 선생님 같으셨고 들에 핀 꽃들을 바라보실 땐 시인 같으셨을 예수님 마음. 십자가에 못 박히실 땐 큰 소리로 아버지를 부르시며 괴로움과 아픔에 무너지시고 창에 찔리신 예수님 마음. 죽음 후에 다시 부활하시어 승리의 큰 기쁨 세상에 가져오신 참 놀랍고 새로운 예수님 마음. 내 작은 마음이 그 크신 마음을 어떻게 다 헤아릴 수 있을까 하지만 예수님을 더 많이 알고 싶다. 더 많이 닮고 싶다. 예수님 마음처럼 빨간 장미가 핏빛으로 타는 6월 6월엔 예수님을 더 많이 사랑한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