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

 
병상일기 / 이 해인
 
아플 땐 누구라도
외로운 섬이 되지
 
하루 종일 누워 지내면
문득 그리워지는
일상의 바쁜 걸음
 
무작정 부럽기만 한
이웃의 웃음소리
 
가벼운 위로의 말은
가벼운 수초처럼 뜰 뿐
마음 깊이 뿌리내리진 못해도
그래도 듣고 싶어지네
 
남들 보기엔 별것 아닌
아픔이어도
삶보다는 죽음을
더 가까이 느껴보며
혼자 누워 있는 외딴 섬
 
무너지진 말아야지
 
아픔이 주는 쓸쓸함을
홀로 견디며
노래할 수 있을 때
 
나는 처음으로 삶을 껴안는
너그러움과 겸허한
사랑을 배우리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