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박 영

 

하도 높아

오르지

못했습니다.

 

 

하도 깊어

건너지

못했습니다.

 

당신이 있는 그곳

하도 멀어

갈 수가

없었습니다.

 

내가

할 수 있는 것이라곤

아무 것도

없었습니다.

 

 
http://cafe.daum.net/dunabow <박영보 글마당>

이 게시물을..